NOTICE

HOMENOTICE

[MUSE ON 2021] LIVE CLIP / D’allant 달란트 – GRAVITY

페이지 정보

조회 16회 작성일 21-09-29 14:53

본문

MUSE ON 2021 LIVE CLIP
라이브 영상링크 : https://www.youtube.com/watch?v=psZkwP0Bkj8

"코로나19로 인하여 멀어진 우리, 음악으로 다시 만나다."
뮤즈온 2021 라이브 클립 시리즈는 코로나19로 인해 변화된 일상과 생활 속에 지친 대중들에게 음악을 통한 '힐링'을 전달합니다.

"Covid-19 distanced us from each other, but we meet again with music."
The MUSE ON 2021 live clip series will bring healing to everyone tired of their daily routine and the 'new normal' forced upon by the pandemic.

Performed by D’allant (달란트)
Song Title GRAVITY

· 작사 Lyrics | D’allant
· 작곡 Song | D’allant
· 편곡 Arrangement | D’allant

Instagram | https://www.instagram.com/_dallant_/
YouTube | https://bit.ly/3m5XsAF
------------------------------------------------------
‘D’allant (달란트)’

DAYE
Pizza Fairy

깨어나 보니 선체였다. 피치 못할 운명의 시작은 우주.
 
이전의 기억이 없는 'D'allant(달란트)'는 그러기 위해 태어난 듯 당연하게 우주를 유영하며 정찰하고 있다. 이들은 하사받은 재능을 사용하여 'Mr.UNKNOWN'에게 우주를 보고하고 있다.
 
어느 날 그들은 망가진 우주선을 착륙시키게 되는데, 그곳은 '지구'.
지구에서 처음 접하게 되는 8-90년대의 소리들과 문화적 산물들을 기반으로, 다양한 장르들로 달란트는 지구인들에게도 신비로운 우주에 대해 들려준다.
 
달란트의 첫 정규앨범인 [COSMOS]는 그들의 첫 종합 탐사 보고서로, 태양계를 탐사하고 정리한 내용이다. 첫 포문을 열어주는 'INTO THE SOLAR SYSTEM'으로 달란트가 태양계에 접속할 때의 시공간을 청자로서 온전히 느낄 수 있으며 그들에게 앞으로 펼쳐진 거대한 태양계를 알 수 있다. 큰 온도 차의 'MERCURY(수성)'와 태양계에서 가장 거대한 'JUPITER(목성)'를 지나 바다를 닮은 가장 슬픈 행성인 'NEPTUNE(해왕성)'에 닿은 달란트는 그들의 음악적 재능을 아낌없이 펼쳐 보이며 장르의 구애 없이 자유롭게 색깔을 펼치고 있다.
 
달란트는 'ASTEROID BELT'나 'KUPIER BELT'처럼 태양계의 남은 소행성들의 집합체와 지구에서 잊혀지고 있는 행성인 '134340(명왕성)'까지 잊지 않고 세세하게 보고하며 우주의 소중함을 전파하고 있다.

현재 달란트는 그들의 태양계 탐사 이전의 이야기인 'SPACESHIP (Feat. 윤담백)'과 'ORBIT (Feat. 김오키)'를 한데 모아 EP앨범 [PROLOGUE]를 준비하고 있으며, 태양계 탐사가 끝난 이후에도 우주의 이야기를 보고해 줄 달란트의 앞으로 행보는 무한하다.


‘D’allant’

DAYE
Pizza Fairy

When they opened their eyes, they were lying on a hull. Their inevitable destiny begins in outer space.

D'allant, who has lost all memories of the past is patrolling space as if that were their destiny. Using the abilities they received, they report the situations in space to “Mr.UNKNOWN.”

One day, their spacecraft crash-lands on a planet called ‘Earth’.
Based on the sounds and cultural artifacts of the '80s and '90s that they encounter on Earth, they tell stories of space to the earthlings using various musical genres.

D'allant’s first full-legnth album [COSMOS] is their first comprehensive exploration report after exploring the solar system. The song ‘INTO THE SOLAR SYSTEM’ signals the beginning of the whole journey, and it allows the listeners to completely feel the time and space D'allant experienced when entering the solar system, making them see the gigantic solar system that is before them. After flying past ‘MERCURY’, a planet with big temperature swings, and ‘JUPITER‘, the largest planet in the solar system, D'allant arrives on ‘NEPTUNE‘, the saddest planet that likens the sea. They showcase their musical talent and unique colors without being restricted to a particular genre.

D'allant continues to express the importance of space by providing detailed reports of groups of minor planets in the solar system such as the ‘ASTEROID BELT‘ and ‘KUPIER BELT‘, as well as the planet that is being forgotten by Earth, ‘134340 Pluto‘.

Currently, the group is preparing to release their EP [PROLOGUE], which includes songs such as ‘SPACESHIP (Feat. Yoon dambecc)‘ and ‘ORBIT (Feat. KimOki)‘, stories prior to their solar system expedition. D'allant’s future is infinite as they have more stories to tell about space even after their solar system expedition comes to an end.
---------------------------------------------------------------------------------------

about MUSE ON
'뮤즈온'은 대한민국의 재능있는 뮤지션을 발굴하여 홍보를 지원하는 한국콘텐츠진흥원의 프로젝트입니다.
‘MUSE ON’ is a supporting program of the Korea Creative Content Agency(KOCCA) to discover and promote talented musicians from South Korea.

More Info
MUSE ON Instagram | https://instagram.com/_muse_on
KOCCA MUSIC Instagram | https://instagram.com/koccamusickorea
KOCCA MUSIC Facebook | https://facebook.com/koccamusickorea

#한국콘텐츠진흥원 #뮤즈온2021 #Dallant #뮤즈온 #달란트 #SPACESHIP #라이브 #라이브클립

목록으로